미각/술 (13)
부라더소다 후기


 3줄 요약   


밀키스 맛   

알콜 거의 느껴지지 않음   

무엇을 만들고 싶었던 것일까?   


부라더소다의 상표이름은 부라더#소다로

보해양조에서 만든 새로운 술(?)로 가격은 1,700원.

(http://www.bohae.co.kr/product/product.html?num=6)


우리가 흔히 보는 복분자도 보해양조에서 만든 술이고

소주 아홉시반, 잎새주, 매취순, 막걸리 순희 등이 보해양조의 제품이다.

:: 2015/10/29 - [미각/술] - 순희 후기





부라더에 대한 의미가 있는 줄 알았는데

보해양조 홈페이지에 들어가봐도 의미는 찾을 수 없었다.





페트병 색상이 은은한 에메랄드 색이지

안에 들어있는 술은 투명한 색이니 참고하자.


맛은 

밀키스 맛이랑 비슷하지만 음료수만큼 진하지는 않다.


도수가 3%라 알콜은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알콜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몇병 마시다 보면 취기가 오를 수도 있을 것 같지만

술을 어느정도 하는 사람이라면 크게 느끼지 못할 것 같다.


밀키스 맛이 사이다와 소주를 섞은 것과는 조금 틀리지만

술집에서는 밀키스를 팔지 않기 때문에 그 타겟을 공략한건지,,

아니면 술을 잘 못마시는 사람을 공략한 것인지 알 수가 없지만,,

돈 주고 사먹을 술은 아닌 것 같다.





* 본 포스팅은 직접 구매한 제품으로 주관적인 입장을 표현 했습니다.





'미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데이 Red 후기  (0) 2016.01.28
부라더소다 후기  (0) 2016.01.17
좋은데이 파인애플 후기  (0) 2016.01.05
자몽에 이슬 후기  (0) 2015.12.24
카스 레드 후기  (0) 2015.12.21
군산 은파 막걸리 후기  (0) 2015.11.30
순하리 처음처럼 그린 후기  (0) 2015.11.02
청하 Dry 후기  (0) 2015.11.0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