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ma Inkless pen (1)
Napkin Forever Prima, Inkless pen


   3줄 요약

     

     왜

     샀을

     까?



잉크가 필요없는 펜이 있다.

그 이름하여 Napkin Forever Prima, Inkless pen

아마 이 글을 보는 분이라면 디자인에 끌려 검색해 본 사람들이라 생각한다.





내가 구입하려고 했던 색상은 `티타늄 그레이`였는데,

이걸 발견한 모 쇼핑몰에서 저 색만 수급이 불안정하여 해외직구를 했다.

사고보니 배송기간의 차이가 10일정도 났지만 가격은 15,000원 정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다.







펜을 들어보면 묵직함이 꽤 만족스럽다.

게다가 잉크도 없이 종이에 쓸 수 있으니 주변의 관심은 덤이 될 것이다.



펜의 길이는 18cm정도로,

깍지 않은 연필 정도의 길이라 생각하면 되는데 그덕에 펜을 쥐는 그립감이 상당히 좋다.

일반적으로 펜을 잡는 것보다 조금 더 뒤에 잡아도 

무게중심이 잘 맞아서 스케치를 하는데도 적합해 보인다.





이 펜의 촉은 Ethergraf라는 합금인데 흑연이랑 비슷한 느낌을 준다고 한다.

이 물품을 사기 전 정보가 거의 없어 볼펜보다 조금 흐리겠구나 라고 생각을 했는데

몇번 써보고 이제는 꺼내보지도 않는 `비싼 전시용 펜`이 되어버렸다.


우측 하단이 Inkless pen으로 적어본 글씨인데,

딱 저만큼의 흐리기를 보여주어 사실 필기용으로는 적합하지 않고

조금 꾹 눌러서 쓰면 어느정도 진하게 나오긴 하지만 그래도 HB연필보다 못하다.


또한 필기감 또한 좋지 읺다.

아무래도 금속이다 보니 필기할 때 빡빡한 느낌이 들고, 

부드럽기 보다는 가끔씩 펜촉이 돌에 걸리는 듯한 느낌을 준다.

빠르게 필기하는 용도로는 전혀 적합하지 않다는 말이다.


소품용으로는 적합하지만 비싼 가격과 그 가격에 대비한만큼의 기능은 하지 못한다.

같은 회사에서 생산된 몸체가 나무로 구성된 펜은 그나마 흐리기가 낫다고 하는데,

직접 보지 않아도 연필만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본 포스팅은 직접 구매한 제품으로, 주관적인 입장을 표현 했습니다.





'도구모음 > 필기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Napkin Forever Prima, Inkless pen  (1) 2015.10.07
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