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와일드 쉬림프 버거 후기


 3줄 요약


조금 비싼감이 있지만

그래도 새우버거 중에서는

괜찮은 맛






롯데리아의 `새우버거`에는 새우가 아닌 명태살이 들어가 있다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명태살이어도 맛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query=%EB%A1)


그 후 롯데리아에서는 진짜 새우살이 들어있는 `와일드 쉬림프 버거`를 출시했다.

여기도 역시 명태연육이 들어있긴 하지만 새우의 함량이 확실히 많다.

(http://www.lotteria.com/menu/Menu_View.asp?Idx=115&C1=2&C2=4&C3=)





가격은 4,700원으로 롯데리아 단품 메뉴 중에서는 4번째로 비싼데

단품 기준으로 생각하면 조금 비싸지 않나 싶기도 하다.





새우버거와 비교했을때 다른점이라면 파프리카가 들어가 있고

그리고 패티의 두께가 다른 햄버거 보다 두꺼워서 햄버거가 크고 두껍게 느껴진다.


맥도날드의 `디럭스 쉬림프 버거`보다 새우가 씹히는 맛은 없지만

먹어봤을 때 새우맛이 확실하게 느껴지고 맛도 괜찮다.


가격이 조금 더 저렴했으면 좋았을텐데 SKT 통신사 할인을 포함한다면

그만한 가격대에서는 나쁘지 않은 편이다.




본 포스팅은 직접 구매한 제품으로 주관적인 입장을 표현 했습니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